예전(禮典) > 예문편(禮文編) > 제3부 교례예문(敎禮禮文) > 71. 거진출진전 고축문 居塵出塵前 告祝文
예전(禮典)

구글 사전 검색

예전(禮典)

예문편(禮文編)

제3부 교례예문(敎禮禮文)

71. 거진출진전 고축문 居塵出塵前 告祝文

<고축문> 원기 ㅇㅇ년 ㅇ월 ㅇ일에 저희들 교도 일동은 재계하옵고, 삼가 거진출진 각 등위 존령전에 고백하옵나이다. 대범, 세상의 제불 제성은 진실한 신자가 아니면 능히 회상을 구성하지 못하나니 진실한 신자는 곧 회상의 바탕이요 기본이옵나이다. 오호라, 천운이 다시 밝을 즈음에 있고 세도가 다시 열릴 시기에 당하와, 천하의 인심이 크게 어지럽고 말세의 물결이 오래 거칠던 그 위기에, 대종사께옵서 고해에 헤매는 모든 중생을 건지시고자 정신 개벽의 큰 이상과 제생 의세의 새 도덕으로써 이 세상에 출현하시었으나 당시에 성인을 아는 이 극히 드물었고 정법을 믿는 이 또한 많지 아니하여 회상의 토대가 아직 서지 못한 그 때에, 제위께옵서 일찌기 숙세의 인연으로 남 먼저 참예하사 이 교법에 독실한 신봉자가 되시고, 이 사업에 진실한 협력자가 되시와 이 회상의 토대를 차차 완전히 쌓으셨으며, 뒤를 이어 오랜 세월에 끊임없이 계승하여 혹은 정신으로 혹은 육신으로 혹은 물질로 처지와 환경을 따라 직접 간접으로 이 회상의 사업 발전에 각각 그 정성을 다하시었으니, 제위께서는 이른바 진흙 속의 연화요 세간의 보살로서 몸은 비록 진세에 처하였으나 정신은 항상 법계에 자재하시고 생활은 비록 한 가정에 있었으나 사업은 매양 공도에 나타내시와 영원한 세상에 이 회상의 주인이 되셨사오니, 제위의 공덕은 산이 높고 물이 깊어서, 본교의 도운을 따라 그 복덕이 또한 무량할 줄로 믿나이다. 저희들도 다행히 거룩한 이 회상에 참예하여 끼치신 은혜에 목욕하오며, 성스러운 이 사업을 길이 계승하기로 맹세하옵고 이에 감사의 정성을 올리오니, 거진출진 제위 존령이시여! 조감하시옵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