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조요경(佛祖要經) > 목우십도송(牧牛十圖頌) > 7장

불조요경(佛祖要經)

목우십도송(牧牛十圖頌)

7장

7. 헌거롭다
버들 언덕 봄 물결 석양이 비쳤는데
담연(淡烟)에 싸인 방초 쭝긋쭝긋 푸르렀다.
배 고프면 뜯어 먹고 목 마르면 물 마시니
돌 위에 저 목동은 잠이 정히 무르녹네.

{附·漢文}
7. 任運
柳岸春波夕照中에 淡烟芳草綠茸茸이라
饑飡渴飮隨時過하니 石上山童睡正濃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