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조요경(佛祖要經) > 금강반야바라밀경(金剛般若波羅蜜經) > 13장

불조요경(佛祖要經)

금강반야바라밀경(金剛般若波羅蜜經)

13장

이 때에 수보리 부처님께 사뢰어 말씀하되 [세존이시여 마땅히 이 경을 무엇이라 이름하오며 우리들이 어떻게 받들어 가지오리까.] 부처님께서 수보리에게 고하시되 [이 경은 이름이 금강반야바라밀이니 이 이름으로써 너희는 마땅히 받들어 가질지니라. 소이가 무엇인고 수보리야 불타의 설한 반야바라밀(般若波羅蜜=智慧到彼岸)이 곧 반야바라밀이 아닐새 이 이름이 반야바라밀이니라. 수보리야 네 뜻에 어떠하냐 여래가 법을 설한 바가 있느냐.] 수보리 부처님께 사뢰어 말씀하되 [세존이시여 여래께서 설하신 바가 없나이다.] [수보리야 네 뜻에 어떠하냐 삼천 대천 세계에 있는 미진(微塵)이 이 많다고 하겠느냐.] 수보리 말씀하되 [심히 많나이다 세존이시여.] [수보리야 모든 미진은 여래가 미진이 아니라고 말할새 이것을 미진이라 이름하며 여래의 말한 세계도 또한 세계가 아닐새 이것을 세계라고 이름하나니라. 수보리야 네 뜻에 어떠하냐. 가히 삼십 이상으로써 여래를 보겠느냐.] [아니옵니다 세존이시여. 가히 삼십 이상(三十二相)으로써 얻어보지 못하나이다. 어찌한 연고인가 하오면 여래께서 말씀하신 삼십 이상이 곧 이 상이 아닐새 이것을 삼십 이상이라고 이름하나이다.] [수보리야 만일 선남자 선녀인이 항하의 모래 수와 같은 목숨으로써 보시할지라도 만일 다시 어떠한 사람이 있어 이 경 가운데 내지 사귀게 등을 받아 가져 다른 사람을 위하여 설하면 그 복이 심히 많으리라.]

{附·漢文}
爾時에 須菩提- 白佛言하사대 世尊이시여 當何名此經이며 我等이 云何奉持하리이꼬 佛이 告須菩提하사대 是經은 名爲金剛般若波羅蜜이니 以是名字로 汝當奉持하라 所以者何오 須菩提야 佛說般若波羅蜜이 卽非般若波羅蜜일새 是名般若波羅蜜이니라 須菩提야 於意云何오 如來有所說法不아 須菩提- 白佛言하사대 世尊이시여 如來- 無所說이니이다 須菩提야 於意云何오 三千大千世界所有微塵이 是爲多不아 須菩提言하사대 甚多니이다 世尊이시여 須菩提야 諸微塵은 如來說非微塵일새 是名微塵이며 如來說世界도 非世界일새 是名世界니라 須菩提야 於意云何오 可以三十二相으로 見如來不아 不也니이다 世尊이시여 不可以三十二相으로 得見如來니 何以故오 如來說三十二相이 卽是非相일새 是名三十二相이니이다 須菩提야 若有善男子善女人이 以恒河沙等身命으로 布施하야도 若復有人이 於此經中에 乃至受持四句偈等하야 爲他人說하면 其福이 甚多하리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