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조요경(佛祖要經) > 금강반야바라밀경(金剛般若波羅蜜經) > 15장

불조요경(佛祖要經)

금강반야바라밀경(金剛般若波羅蜜經)

15장

수보리야 만일 선남자 선녀인이 있어 아침 때에 항하사 등(恒河沙等) 몸으로써 보시하고 낮 때에 다시 항하사 등 몸으로써 보시하고 저녁 때에 또한 항하사 등 몸으로써 보시하여 이와 같이 한량 없는 백 천 만 억 겁을 몸으로써 보시할지라도 만일 다시 어떠한 사람이 있어 이 경전을 듣고 믿는 마음에 거슬리지 아니하면 그 복이 저 몸을 보시함보다 승하리니 어찌 하물며 붓으로 쓰고 받아 가지며 읽고 외워서 다른 사람을 위하여 말해 줌이겠느냐. 수보리야 요지로써 말할진대 이 경은 가히 생각하지 못하며 가히 칭량하지 못할 가 없는 공덕이 있나니 여래가 대승에 발심한 이를 위하여 설하며 최상승에 발심한 이를 위하여 설한 것이니라. 만일 어떠한 사람이 있어 능히 받아 가지며 읽고 외워서 널리 다른 사람을 위하여 설하면 여래가 다 이 사람을 알며 다 이 사람을 보아 다 헤아릴 수 없고 일컬을 수 없고 가 없고 생각할 수 없는 공덕을 성취함을 얻으리라. 이와 같은 사람들은 곧 여래의 아뇩다라삼먁삼보리를 짊어졌다 할지니 어찌한 연고인고 수보리야 만일 작은 법을 즐거워하는 이는 아견(我見)과 인견(人見)과 중생견(衆生見)과 수자견(壽者見)에 집착할새 곧 이 경을 능히 듣고 읽고 외워서 다른 사람을 위하여 해설하지 못하리라. 수보리야 곳곳마다 만일 이 경이 있으면 일체 세간 천인 아수라의 마땅히 공양할 바가 될지니, 마땅히 알라 이 곳은 곧 탑묘가 됨이라 다 마땅히 공경하며 예배를 올리고 둘러싸서 모든 꽃과 향으로써 그 곳에 흩으리라.

{附·漢文}
須菩提야 若有善男子善女人이 初日分에 以恒河沙等身으로 布施하고 中日分에 復以恒河沙等身으로 布施하며 後日分에 亦以恒河沙等身으로 布施하야 如是無量百千萬億劫을 以身布施하야도 若復有人이 聞此經典하고 信心不逆하면 其福이 勝彼하리니 何況書寫受持讀誦하야 爲人解說이리요 須菩提야 以要言之컨댄 是經은 有不可思議 不可稱量無邊功德하나니 如來爲發大乘者說이며 爲發最上乘者說이니라 若有人이 能受持讀誦하야 廣爲人說하면 如來悉知是人하며 悉見是人하야 皆得成就不可量不可稱無有邊不可思議功德하리니 如是人等은 卽爲荷擔如來阿耨多羅三藐三菩提니 何以故오 須菩提야 若樂小法者는 着我見人見衆生見壽者見일새 卽於此經에 不能聽受讀誦하야 爲人解說하리라 須菩提야 在在處處에 若有此經하면 一切世間天人阿修羅의 所應供養이니 當知하라 此處는 卽爲是塔이라 皆應恭敬하며 作禮圍繞하야 以諸華香으로 而散其處하리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