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조요경(佛祖要經) > 수심결(修心訣) > 23장

불조요경(佛祖要經)

수심결(修心訣)

23장

비록 뒤에 닦음이 있다 하나 이미 먼저 망념이 본래에 공하고 심성이 본래에 청정함을 깨쳤을새 악을 끊되 끊음이 끊는 바가 없고 선을 닦되 닦음이 닦는 바가 없나니 이것이 이에 참으로 닦고 참으로 끊는 것이라 그런고로 이르시되 "비록 만행을 갖추어 닦으나 오직 무념으로써 종(宗)을 삼는다" 하시고 규봉 선사께서 먼저 깨치고 뒤에 닦는 뜻을 총괄적으로 판단해 가로되 "이 성품이 원래 번뇌가 없고 샘이 없는 지혜 성품이 본래 스스로 구족함이 부처님으로 더불어 다름이 없음을 문득 깨쳐서 이에 의지하여 닦는 이는 이 최상승선이라 이름하며 또한 여래의 청정선이라 이름하나니라. 만일 능히 생각 생각을 닦아 익히면 자연히 점점 백천삼매를 얻으리니 달마 문하에 전전히 서로 전하여 온 것이 곧 이 선이라" 하나니, 곧 돈오와 점수의 두 뜻이 수레의 두 바퀴와 같아서 하나만 빠져도 옳지 못하나니라.

{附·漢文}
雖有後修나 已先頓悟妄念이 本空하고 心性이 本淨일새 於惡에 斷호대 斷而無斷하고 於善에 修호대 修而無修하나니 此乃眞修眞斷矣라 故로 云雖備修萬行이나 唯以無念으로 爲宗이라하시고 圭峰이 總判先悟後修之義云호대 頓悟此性이 元無煩惱하고 無漏智性이 本自具足함이 與佛無殊하야 依此而修者는 是名最上乘禪이며 亦名如來淸淨禪也라 若能念念修習하면 自然漸得百千三昧하리니 達摩門下에 展轉相傳者- 是此禪也라하니 則頓悟漸修之義가 如車二輪하야 闕一不可니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