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조요경(佛祖要經) > 수심결(修心訣) > 10장

불조요경(佛祖要經)

수심결(修心訣)

10장

저 경에 이르시되 "이치는 곧 문득 깨달을지라 깨달음을 따라 모든 의심이 일시에 사라지려니와 다생에 익힌 습관은 단번에 없애지 못할지라 차례로써 닦음을 인하여 다한다"하셨나니, 그런 고로 규봉 선사께서 깊이 먼저 깨닫고 뒤에 닦는 의지를 밝혀 가로되 "얼음 못이 온전히 이 물인 줄은 알았으나 양기를 빌려서 녹히고 범부가 곧 부처인 줄은 알았으나 법력을 의지하여 닦을지니, 얼음이 녹은즉 물 흐름이 윤활하여 곧 물 대고 씻는 공효를 나타낼 것이요 망념이 다한즉 심령이 통하여 마땅히 걸림 없는 광명을 얻어 임의로 활용하게 된다" 하시니, 밖으로 나타나는 신통 변화는 하룻날에 능히 이룰 바가 아니요 점점 훈습한 결과에 스스로 나타나는 것임을 이에 알겠도다. 하물며 신통 변화라 하는 것은 통달한 사람의 분상(分上)에는 오히려 요망하고 괴이한 일이며 또한 성현의 말변사라 비록 혹 나타났다 할지라도 아무 소용이 없거늘 금시에 미하고 어리석은 무리들은 망녕되이 한 생각을 깨달을 때에 곧 따라서 한량없는 묘용과 신통변화를 얻는다 하니 만일 이러한 견해를 가질진대 이른바 선후를 알지 못하며 또한 본말을 분간하지 못함이니 이미 선후 본말을 분간하지 못하고 불도를 구하고자 할진대 마치 모난 나무를 가지고 둥근 구멍에 맞추려 함이니 어찌 크게 어긋남이 아니리오.

{附·漢文}
如經에 云- 理卽頓悟라 乘悟倂消어니와 事非頓除라 因次第盡이라하시니 故로 圭峰이 深明先悟後修之義曰識氷池而全水나 借陽氣以鎔消하고 悟凡夫而卽佛이나 資法力而薰修니 氷消則水流潤하야 方呈漑滌之功이요 妄盡則心靈이 通하야 應現通光之用이라하니 是知事上神通變化는 非一日之能成이요 乃漸薰而發現也로다 況事上神通은 於達人分上에는 猶爲妖怪之事며 亦是聖末邊事라 雖或現之라도 不可要用이어늘 今時迷痴輩는 妄謂一念悟時에 卽隨現無量妙用神通變化라하나니 若作是解인댄 所謂不知先後며 亦不分本末也니 卽不知先後本末하고 欲求佛道인댄 如將方木하야 逗圓孔也니 豈非大錯이리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