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조요경(佛祖要經) > 금강반야바라밀경(金剛般若波羅蜜經) > 18장

불조요경(佛祖要經)

금강반야바라밀경(金剛般若波羅蜜經)

18장

[수보리야 네 뜻에 어떠하냐 여래가 육안이 있느냐.] [그러하옵니다 세존이시여. 여래께서 육안이 있나이다.] [수보리야 네 뜻에 어떠하냐 여래가 천안이 있느냐.] [그러하옵니다 세존이시여. 여래께서 천안이 있나이다.] [수보리야 네 뜻에 어떠하냐 여래가 혜안이 있느냐.] [그러하옵니다 세존이시여. 여래께서 혜안이 있나이다.] [수보리야 네 뜻에 어떠하냐 여래가 법안이 있느냐.] [그러하옵니다 세존이시여. 여래께서 법안이 있나이다.] [수보리야 네 뜻에 어떠하냐 여래가 불안이 있느냐.] [그러하옵니다 세존이시여. 여래께서 불안이 있나이다.] [수보리야 네 뜻에 어떠하냐 항하 가운데 있는 바 모래 같다고 불타가 이 모래를 설한 일이 있느냐.] [그러하옵니다 세존이시여. 여래께서 이 모래를 설하셨나이다.] [수보리야 네 뜻에 어떠하냐 한개의 항하 가운데 있는 모래 수와 같이 이 같은 모래수 등 항하가 있고 이 모든 항하에 있는 모래 수 대로 부처의 세계가 이러하다 하면 정녕코 많다 하겠느냐.] [심히 많나이다 세존이시여.] 부처님께서 수보리에게 고하시되 [저 국토 가운데에 있는 중생의 여러가지 마음을 여래가 다 아나니 어찌한 연고인고 여래의 말한 모든 마음이 다 마음이 아닐새 이것을 마음이라 이름하나니라. 소이가 무엇인고 수보리야 과거의 마음도 가히 얻지 못하며 현재의 마음도 가히 얻지 못하며 미래의 마음도 가히 얻지 못하니라.]

{附·漢文}
須菩提야 於意云何오 如來- 有肉眼不아 如是니이다 世尊이시여 如來- 有肉眼이니이다 須菩提야 於意云何오 如來- 有天眼不아 如是니이다 世尊이시여 如來- 有天眼이니이다 須菩提야 於意云何오 如來- 有慧眼不아 如是니이다 世尊이시여 如來- 有慧眼이니이다 須菩提야 於意云何오 如來- 有法眼不아 如是니이다 世尊이시여 如來- 有法眼이니이다 須菩提야 於意云何오 如來- 有佛眼不아 如是니이다 世尊이시여 如來有佛眼이니이다 須菩提야 於意云何오 如恒河中所有沙를 佛說是沙不아 如是니이다 世尊이시여 如來說是沙니이다 須菩提야 於意云何오 如一恒河中所有沙하야 有如是沙等恒河어든 是諸恒河所有沙數佛世界- 如是寧爲多不아 甚多니이다 世尊이시여 佛이 告須菩提하사대 爾所國土中所有衆生의 若干種心을 如來- 悉知하나니 何以故오 如來說諸心이 皆爲非心일새 是名爲心이니 所以者何오 須菩提야 過去心도 不可得이며 現在心도 不可得이요 未來心도 不可得이니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