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조요경(佛祖要經) > 금강반야바라밀경(金剛般若波羅蜜經) > 6장

불조요경(佛祖要經)

금강반야바라밀경(金剛般若波羅蜜經)

6장

수보리 부처님께 사뢰어 말씀하되 [세존이시여 혹 중생이 있어 이와 같은 언설 장귀(章句)를 듣고 실다운 믿음을 내리이까.] 부처님께서 수보리에게 고하시되 [이런 말을 하지 말라. 여래 멸한 후 후 오백세에 계행을 지키고 복을 닦는 이가 있어서 이 장귀에 능히 신심을 내어 이로써 실다움을 삼으리니, 마땅히 알라 이 사람은 한 부처 두 부처 서너 다섯 부처에만 선근을 심었을 뿐 아니라 이미 무량 천만 부처님 처소에 선근을 심어 이 장귀를 듣고 내지 한 생각에 청정한 믿음을 낸 사람이니라. 수보리야 여래는 다 알고 다 보나니 이 모든 중생이 이와 같이 한량 없는 복덕을 얻나니라. 어찌한 연고인고 이 모든 중생이 또한 아상과 인상과 중생상과 수자상이 없으며 법상(法相)도 없으며 또한 법 아닌 상도 없기 때문이니라. 어찌한 연고인고 이 모든 중생이 만일 마음에 상을 취하면 곧 아·인·중생·수자에 집착할 것이니, 어찌한 연고인고 만일 법상을 취하여도 곧 아·인·중생·수자에 집착하며 만일 법 아닌 상을 취하여도 곧 아·인·중생·수자에 집착하리라. 이런 연고로 마땅히 법도 취하지 말며 마땅히 법 아님도 취하지 말지니, 이러한 뜻인 고로 써 여래가 항상 말하되 너희들 비구는 나의 설법을 떼배와 같다고 비유함을 알지니 법도 오히려 마땅히 놓을 것이어든 어찌 하물며 법 아닌 것이리오.]

{附·漢文}
須菩提- 白佛言하사대 世尊이시여 頗有衆生이 得聞如是言說章句하고 生實信不이까 佛이 告須菩提하사대 莫作是說하라 如來滅後後五百歲에 有持戒修福者- 於此章句에 能生信心하야 以此爲實하리니 當知하라 是人은 不於一佛二佛三四五佛에 而種善根이라 已於無量千萬佛所에 種諸善根하야 聞是章句하고 乃至一念生淨信者니라 須菩提야 如來- 悉知悉見하나니 是諸衆生이 得如是無量福德이니라 何以故오 是諸衆生이 無復我相人相衆生相壽者相하며 無法相하며 亦無非法相이니라 何以故오 是諸衆生이 若心取相하면 卽爲着我人衆生壽者니 何以故오 若取法相이라도 卽着我人衆生壽者며 若取非法相이라도 卽着我人衆生壽者니라 是故로 不應取法이며 不應取非法이니 以是義故로 如來常說호대 汝等比丘는 知我說法을 如筏喩者니 法尙應捨어든 何況非法이리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