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조요경(佛祖要經) > 금강반야바라밀경(金剛般若波羅蜜經) > 11장

불조요경(佛祖要經)

금강반야바라밀경(金剛般若波羅蜜經)

11장

수보리야 항하 가운데 있는 모래 수와 같이 이렇게 많은 항하를, 네 뜻에 어떠하냐 이 모든 항하 가운데 있는 모래가 정녕코 많다 하겠느냐.] 수보리 말씀하되 [심히 많나이다 세존이시여. 다만 모든 항하만도 오히려 많아서 수가 없거든 어찌 하물며 그 모래이오리까.] [수보리야 내가 지금 실다운 말로 너에게 고하노니, 만일 선남자 선녀인이 있어 일곱 가지 보배로써 저와 같은 항하 모래 수 삼천 대천 세계에 채워 보시에 쓰면 복을 얻음이 많겠느냐.] 수보리 말씀하되 [심히 많나이다 세존이시여.] 부처님께서 수보리에게 고하시되 [만일 선남자 선녀인이 이 경 가운데 내지 사귀게 등을 받아 가져 다른 사람을 위해 설해 주면 이 복덕이 앞에 말한 복덕보다 승하리라.]

{附·漢文}
須菩提야 如恒河中所有沙數하야 如是沙等恒河를 於意云何오 是諸恒河沙- 寧爲多不아 須菩提言하사대 甚多니이다 世尊이시여 但諸恒河도 尙多無數어든 何況其沙리이까 須菩提야 我今實言으로 告汝하노니 若有善男子善女人이 以七寶로 滿爾所恒河沙數三千大千世界하야 以用布施하면 得福이 多不아 須菩提言하사대 甚多니이다 世尊이시여 佛이 告須菩提하사대 若善男子善女人이 於此經中에 乃至受持四句偈等하야 爲他人說하면 而此福德이 勝前福德하리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