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조요경(佛祖要經) > 수심결(修心訣) > 18장

불조요경(佛祖要經)

수심결(修心訣)

18장

또한 성리에 들어가는 길이 많으나 너에게 한 문을 가리켜서 너로 하여금 본원처에 돌아가게 하리니, 네가 또한 가마귀 울고 까치 지저귀는 소리를 듣느냐. 가로되 [듣나이다] 가로되 [네가 또한 너의 듣는 성품 가운데에도 허다한 소리가 있음을 듣느냐.] 가로되 [이 속에 이르러서는 일체의 소리와 일체의 분별을 함께 가히 얻지 못하리이다.] 가로되 [기특하고 기특하다. 이것이 이 관음보살의 성리에 들어가신 문이로다. 내 지금 너에게 묻노니, 네가 이르되 "이 속에 이르러서는 일체의 소리와 일체의 분별을 다 가히 얻지 못한다." 하니, 이미 가히 얻지 못할진대 이러한 때를 당하여는 이 허공이 아니냐.] 가로되 [원래 공하지 아니하여 밝고 밝아 어둡지 아니하나이다.] 가로되 [어떤것이 이 공하지 아니한 체성인고.] 가로되 [또한 형상과 얼굴이 없는지라 말로써 가히 미치지 못하리이다.] 가로되 [이것이 이 모든 부처님과 모든 조사의 수명이니 다시 의심하지 말지어다.

{附·漢文}
且入理多端이나 指汝一門하야 令汝還源케하리니 汝- 還聞鴉鳴鵲噪之聲麽아 曰聞이니이다 曰汝- 返聞汝의 聞性에 還有許多聲麽아 曰到這裏하야는 一切聲과 一切分別을 求不可得이니이다 曰奇哉奇哉라 此是觀音入理之門이로다 我更問爾하노니 爾道호대 到這裏하야는 一切聲과 一切分別을 總不可得이라하니 旣不可得인댄 當伊麽時하야는 莫是虛空麽아 曰元來不空하야 明明不昧니이다 曰作麽生是不空之體요 曰亦無相貌라 言之不可及이니이다 曰此是諸佛諸祖의 壽命이니 更莫疑也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