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조요경(佛祖要經) > 금강반야바라밀경(金剛般若波羅蜜經) > 3장

불조요경(佛祖要經)

금강반야바라밀경(金剛般若波羅蜜經)

3장

부처님께서 수보리에게 고하시되 [모든 보살 마하살(摩訶薩)이 마땅히 이와 같이 그 마음을 항복받나니 "이 세상에 있는 바 일체 중생의 종류 가운데 혹 알로 생긴 것과 혹 태(胎)로 생긴 것과 혹 습(濕)으로 생긴 것과 혹 화(化)로 생긴 것과 혹 빛이 있이 된 것과 혹 빛이 없이 된 것과 혹 생각이 있이 된 것과 혹 생각이 없이 된 것과 혹 생각이 있지도 않고 생각이 없지도 않게 된 것 등을 내가 다 하여금 남음이 없는 열반에 넣어 멸도(滅度)시키리라." 이와 같이 한량이 없고 수가 없고 가 없는 중생을 멸도하되 실로 중생이 멸도를 얻은 이가 없나니, 어찌한 연고인고 수보리야 만일 보살이 아상(我相)과 인상(人相)과 중생상(衆生相)과 수자상(壽者相)이 있으면 곧 보살이 아니니라.]

{附·漢文}
佛이 告須菩提하사대 諸菩薩摩訶薩이 應如是降服其心하나니 所有一切衆生之類에 若卵生과 若胎生과 若濕生과 若化生과 若有色과 若無色과 若有想과 若無想과 若非有想非無想을 我皆令入無餘涅槃하야 而滅度之하리라 如是滅度無量無數無邊衆生호대 實無衆生得滅度者니 何以故오 須菩提야 若菩薩이 有我相人相衆生相壽者相하면 卽非菩薩이니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