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조요경(佛祖要經) > 금강반야바라밀경(金剛般若波羅蜜經) > 14장

불조요경(佛祖要經)

금강반야바라밀경(金剛般若波羅蜜經)

14장

이 때에 수보리 이 경 설하심을 듣잡고 깊이 뜻을 알아 눈물을 흘리고 슬피 울며 부처님께 사뢰어 말씀하되 [희유하신 세존이시여 부처님께서 이와 같이 깊고 깊은 경전을 설하심은 제가 옛적으로부터 얻은 바 혜안(慧眼)으로 일찌기 이와 같은 경을 얻어 듣지 못하였나이다. 세존이시여 만일 다시 어떠한 사람이 있어 이 경을 얻어 듣고 믿는 마음이 청정하면 곧 실상(實相)을 내리니 마땅히 이 사람은 제일 희유한 공덕을 성취할 줄 아나이다. 세존이시여 이 실상이란 것은 곧 이 상이 아닐새 이런 고로 여래께서 이것을 실상이라고 이름하셨나이다. 세존이시여 제가 이제 이와 같은 경전을 얻어 듣고 믿어 알며 받아 가짐은 족히 어렵지 않거니와 만일 돌아오는 세상 후 오백세에 어떠한 중생이 있어 이 경을 얻어 듣고 믿어 알며 받아 가지면 이 사람은 곧 제일 희유함이 될 것이오니, 어찌한 연고인가 하오면 이 사람은 아상이 없으며 인상이 없으며 중생상이 없으며 수자상이 없는 까닭이옵니다. 소이가 무엇인가 하오면 아상이 곧 아상이 아니며 인상·중생상·수자상이 곧 이 상이 아니옵니다. 어찌한 연고인가 하오면 일체 상을 여의면 곧 부처라 이름하나이다.] 부처님께서 수보리에게 고하시되 [이와 같고 이와 같도다. 만일 다시 어떠한 사람이 있어 이 경을 얻어 듣고 놀라지도 않고 두려워 하지도 아니하면, 마땅히 알라 이 사람은 심히 희유함이 될지니, 어찌한 연고인고 수보리야 여래의 말한 제일 바라밀이 제일 바라밀이 아닐새 이것을 제일 바라밀이라 이름하나니라. 수보리야 인욕 바라밀을 여래가 인욕 바라밀이 아니라고 설할새 이것을 인욕 바라밀이라고 이름하나니, 어찌한 연고인고 수보리야 내가 옛적에 가리왕(歌利王)에게 신체를 베이고 끊어냄이 되었으되 내가 그 때에 아상도 없고 인상도 없으며 중생상도 없고 수자상도 없었노라. 어찌한 연고인고 내가 옛날에 마디 마디 끊어 냄이 될 때에 만일 아상·인상·중생상·수자상이 있었으면 응당 진심과 원한심을 내었으리라. 수보리야 또 생각컨대 과거 오백세 전에 인욕 선인이 되어 그 세상에서도 아상도 없고 인상도 없으며 중생상도 없고 수자상도 없었노라. 이런 고로 수보리야 보살이 일체 상을 여의고 아뇩다라삼먁삼보리심을 발할지니, 마땅히 색에 주하여 마음을 내지말며 마땅히 소리와 냄새와 맛과 부딪침과 법에 주하여 마음을 내지 말고 마땅히 주한 바 없는 마음을 낼지니라. 만일 마음이 주하는 바 있으면 곧 참으로 주함이 아닐지니 이런 고로 불타가 말하되 "보살이 마음을 마땅히 색에 주하여 보시하지 아니한다" 하였나니라. 수보리야 보살이 일체 중생을 이롭게 하기 위하여 마땅히 이와 같이 보시하나니, 여래가 말한 일체 상이 곧 이 상이 아니며 또 말한 일체 중생이 곧 중생이 아니니라. 수보리야 여래는 이 참 말을 하는 이며 실다운 말을 하는 이며 변함 없는 말을 하는 이며 속이지 않는 말을 하는 이며 다르지 않은 말을 하는 이니라.
수보리야 여래의 얻은 바 법은 이 법이 실(實)함도 없고 허(虛)함도 없나니라. 수보리야 만일 보살이 마음을 법에 주하여 보시를 행하면 사람이 어두운 곳에 들어가매 곧 보이는 바가 없음과 같고 만일 보살이 마음을 법에 주하지 아니하고 보시를 행하면 사람이 눈이 있어 햇빛이 밝게 비치매 가지 가지의 색을 보는 것과 같나니라. 수보리야 돌아오는 세상에 만일 선남자 선녀인이 있어 능히 이 경을 받아 가지고 읽어 외우면 곧 여래가 부처의 지혜로써 다 이 사람을 알며 다 이 사람을 보나니 다 한량 없고 가 없는 공덕을 성취함을 얻으리라.]

{附·漢文}
爾時에 須菩提- 聞說是經하사옵고 深解義趣하사 涕淚悲泣하며 而白佛言하사대 希有世尊이시여 佛說如是甚深經典은 我從昔來所得慧眼으로 未曾得聞如是之經호이다 世尊이시여 若復有人이 得聞是經하고 信心淸淨하면 卽生實相하리니 當知是人은 成就第一希有功德이니이다 世尊이시여 是實相者는 卽是非相일새 是故로 如來說名實相이니이다 世尊이시여 我今得聞如是經典하고 信解受持는 不足爲難이어니와 若當來世後五百歲에 其有衆生이 得聞是經하고 信解受持하면 是人은 卽爲第一希有니 何以故오 此人은 無我相하며 無人相하며 無衆生相하며 無壽者相이니 所以者何오 我相이 卽是非相이며 人相衆生相壽者相이 卽是非相이니 何以故오 離一切相이 卽名諸佛이니이다 佛이 告須菩提하사대 如是如是하다 若復有人이 得聞是經하고 不驚不怖不畏하면 當知하라 是人은 甚爲希有니 何以故오 須菩提야 如來說第一波羅蜜이 非第一波羅蜜일새 是名第一波羅蜜이니라 須菩提야 忍辱波羅蜜을 如來說非忍辱波羅蜜일새 是名忍辱波羅蜜이니 何以故오 須菩提야 如我昔爲歌利王의 割截身體로대 我於爾時에 無我相하며 無人相하며 無衆生相하며 無壽者相호라 何以故오 我於往昔節節支解時에 若有我相人相衆生相壽者相이면 應生瞋恨일러니라 須菩提야 又念過去於五百世에 作忍辱仙人하야 於爾所世에 無我相하며 無人相하며 無衆生相하며 無壽者相호라 是故로 須菩提야 菩薩이 應離一切相하고 發阿耨多羅三藐三菩提心이니 不應住色生心하며 不應住聲香味觸法生心이요 應生無所住心이니라 若心有住면 卽爲非住니 是故로 佛說菩薩이 心을 不應住色布施라하나니라 須菩提야 菩薩이 爲利益一切衆生하야 應如是布施니 如來說一切諸相이 卽是非相이며 又說一切衆生이 卽非衆生이니라 須菩提야 如來는 是眞語者며 實語者며 如語者며 不誑語者며 不異語者니라 須菩提야 如來所得法은 此法이 無實無虛하니라 須菩提야 若菩薩이 心住於法하야 而行布施하면 如人이 入暗에 卽無所見이요 若菩薩이 心不住法하야 而行布施하면 如人이 有目하야 日光明照에 見種種色이니라 須菩提야 當來之世에 若有善男子善女人이 能於此經에 受持讀誦하면 卽爲如來以佛智慧로 悉知是人하며 悉見是人하나니 皆得成就無量無邊功德하리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