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종경(大宗經) > 제12 실시품(實示品) > 27장
대종경(大宗經)

구글 사전 검색

대종경(大宗經)

제12 실시품(實示品)

27장

대종사 마령 교당에 가시니 오 송암(吳松庵)이 와서 뵈옵고 말하되 [저의 여식 종순(宗順) 종태(宗泰)가 입교한 후로 출가(出嫁)를 거절하는 것이 제 뜻에는 맞지 아니하오나, 그들의 뜻을 굽히지 못하여 그대로 두오니, 그 장래 전정을 책임져 주소서.] 하거늘, 대종사 말씀하시기를 [나의 법은 과거 불교와 달라서 결혼 생활을 법으로 금하지는 아니하나, 그와 같이 특별한 서원 아래 순결한 몸과 마음으로 공부 사업하겠다는 사람들에게 어찌 범연할 수야 있겠는가. 그러나, 그들의 장래는 부모나 스승에게보다 그들의 마음에 더 달려 있나니, 최후 책임은 그들에게 맡기고 그대나 나는 정성을 다하여 지도만 하여 보자.] 하시니, 송암이 일어나 절하고 두 딸의 전무출신을 흔연히 승낙하니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