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종경(大宗經) > 제1 서품(序品) > 11장
대종경(大宗經)

구글 사전 검색

대종경(大宗經)

제1 서품(序品)

11장

방언 일이 준공되니 단원들이 서로 말하기를 [처음 시작할 때에는 평지에 태산을 쌓을 것같이 어려운 생각이 들더니, 이제 이 만큼 되고 보니 방언은 오히려 쉬운 일이나 앞으로 도(道) 이룰 일은 얼마나 어려울꼬.] 하는지라, 대종사 들으시고 말씀하시기를 [그대들이 지금은 도 이루는 법을 알지 못하므로 그러한 말을 하거니와, 알고 보면 밥 먹기보다 쉬운 것이니 그 넉넉하고 한가한 심경이 어찌 저 언 막기 같이 어려우리요. 그대들이 이 뜻이 미상하거든 잘 들어 두었다가 공부 길을 깨친 뒤에 다시 생각하여 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