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종경(大宗經) > 제6 변의품(辨疑品) > 15장
대종경(大宗經)

구글 사전 검색

대종경(大宗經)

제6 변의품(辨疑品)

15장

한 사람이 이 재철(李載喆)에게 묻기를 [들은 즉 귀하의 선생님이 성인이시라 하니 사리간에 무엇이든지 다 알으시는가.] 재철이 말하기를 [다 알으시나니라.] 그 사람이 말하기를 [비행기나 기차 제조하는 법도 알으시는가.] 재철이 말하기를 [성인은 사리의 대체를 알으시는 것이요, 그러한 기술 부분은 거기에 전문하는 사람이 아나니라.] 그 사람이 말하기를 [그러면 사리간에 다 알으신다는 것이 모순된 말이 아닌가.] 재철이 말하기를 [대체라 하는 것은 그 근본을 이름이니 무엇이든지 그 근본을 알면 가지와 잎은 다 그 가운데 있나니라. 이에 한 예를 들어 말하자면 가령 한 지방의 장관이나 한 나라의 원수가 저 말단에 가서는 한 서기나 기사의 아는 것을 다 알지 못할 수가 있으나 그 행정의 대체를 잘 알아서 각 부분을 순서 있게 지도한다면 그가 그 일을 알았다고 하겠는가 몰랐다고 하겠는가. 성현의 지견도 또한 이와 같아서 대소 유무와 시비 이해의 대의를 통달하시므로 사리를 다 알으신다 하는 것이요, 말단의 기술 부분까지 알으신다는 것이 아니니, 그 대의에 통달하시므로 천만 지식이 모두 그 강령과 범위 안에 들어 있나니라.] 하고, 돌아와 대종사께 그대로 고하였더니, 대종사 말씀하시기를 [일산(一山)의 말이 대의에 옳다.] 하시니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