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종경(大宗經) > 제7 성리품(性理品) > 11장
대종경(大宗經)

구글 사전 검색

대종경(大宗經)

제7 성리품(性理品)

11장

대종사 봉래 정사에서 제자들에게 글 한 수를 써 주시되 [변산구곡로(邊山九曲路)에 석립청수성(石立聽水聲)이라 무무역무무(無無亦無無)요 비비역비비(非非亦非非)라.] 하시고 [이 뜻을 알면 곧 도를 깨닫는 사람이라.]하시니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