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종경(大宗經) > 제7 성리품(性理品) > 17장
대종경(大宗經)

구글 사전 검색

대종경(大宗經)

제7 성리품(性理品)

17장

대종사 봉래 정사에 계시더니 한 사람이 서 중안(徐中安)의 인도로 와서 뵈옵거늘 대종사 물으시기를 [어떠한 말을 듣고 이러한 험로에 들어왔는가.] 그가 사뢰기를 [선생님의 높으신 도덕을 듣고 일차 뵈오러 왔나이다.] 대종사 말씀하시기를 [나를 보았으니 무슨 원하는 것이 없는가.] 그가 사뢰기를 [저는 항상 진세(塵世)에 있어서 번뇌와 망상으로 잠시도 마음이 바로 잡히지 못하오니 그 마음을 바로잡기가 원이옵니다.] 대종사 말씀하시기를 [마음 바로잡는 방법은 먼저 마음의 근본을 깨치고 그 쓰는 곳에 편벽됨이 없게 하는 것이니 그 까닭을 알고자 하거든 이 의두(疑頭)를 연구해 보라.] 하시고 "만법귀일(萬法歸一)하니 일귀하처(一歸何處)오"라고 써 주시니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