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산종사법어(鼎山宗師法語) > 제2부 법어(法語) > 제5 원리편(原理篇) > 52장
정산종사법어(鼎山宗師法語)

구글 사전 검색

정산종사법어(鼎山宗師法語)

제2부 법어(法語)

제5 원리편(原理篇)

52장

학림 경강 시간에 학인들에게 말씀하시기를 [그대들이 명부 시왕이 되어 천어로써 나의 물음에 대답하여 보라. 천어란 치우치고 결함됨이 없이 공정 무사 하게 하는 말이니라.] 물으시기를 [사람으로서 사람의 도리와 예의 염치를 알지 못하고 자행 자지한 사람은 어찌될꼬.] 박 은국(朴恩局)이 답하기를 [인생의 도리를 지키지 못하였으니 사람답지 못한 사람이 되며, 생을 마치면 인도를 떠나 악도에 나게 되겠나이다.] 또 물으시기를 [몸은 도문에 있으나 마음은 세속에 흘러간 사람은 어찌 될꼬.] 서 세인(徐世仁)이 답하기를 [불연이 점차 엷어지고 속세로 떨어지겠나이다.] 또 물으시기를 [전무출신으로서 공중에 별 이익을 주지 못하고 정신 육신 물질로 손해만 주거나, 빙공영사 등으로 지도자의 정신을 많이 괴롭힌 사람은 어찌 될꼬.] 이 은석(李恩錫)이 답하기를 [진리가, 공중에 진 빚이 훨씬 더 크다 하오니, 그 빚을 갚기가 힘에 겨울 것이오며, 고의로 해독을 준 사람은 후생에 우마보로라도 그 빚을 갚게 될 것이요, 지도자의 정신을 많이 괴롭게 한 관계로 어두운 세상에 나게 되겠나이다.] 또 물으시기를 [부처님 사업하는 데에서 도둑질을 하는 사람과 소소한 물건이라도 남의 것을 불의하게 취하는 사람은 어찌될꼬.] 김 정용(金正勇)이 답하기를 [대종사의 법설에 "길에 흘린 물건이라도 줍지 말라" 하시고 "흘려서 마음 아플 그 액과 물건을 같이 가져온다"고 하셨사오니, 마땅히 우마보로 갚거나 인도에 나되 빈천하며, 속을 많이 상하고 실물을 많이 하게 되겠나이다.] 또 물으시기를 [사실을 알지 못하고 함부로 말을 하여 회상에 재앙을 끼치거나, 사람의 비밀을 함부로 폭로하여 남의 전정을 막고 여러 사람의 신심과 공심을 상하게 하는 사람은 어찌될꼬.] 김 윤중(金允中)이 답하기를 [구업을 잘못 지었으니 자신도 구설중에 들 것이며, 부처님 사업을 방해한 죄로 자기 전정이 막힐 것이며, 중하면 말 못하는 과보 등을 받게 되겠나이다.] 말씀하시기를 [그대들의 말이 다 천어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