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불교교사(圓佛敎敎史) > 제3편 성업(聖業)의 결실(結實) > 제3장 일원세계(一圓世界)의 터전 > 4. 삼동 윤리 선포와 법은 재단 설립
원불교교사(圓佛敎敎史)

구글 사전 검색

원불교교사(圓佛敎敎史)

제3편 성업(聖業)의 결실(結實)

제3장 일원세계(一圓世界)의 터전

4. 삼동 윤리 선포와 법은 재단 설립

원기 46년(1961·辛丑) 4월26일에는 개교 46년 축하식과 정산 종법사 회갑 경축식을 총 지부 각 교당에서 일제히 겸행하였다. 이날 오전, 총부에서는 [일체 허례는 이를 생략하고 간소한 의식에만 그치라] 하신 사전 부촉을 받들어 간소한 식만을 거행하였으며, 정산 종법사는 기념 법문으로 [우리가 장차 하나의 세계를 이룩할 기본 강령이 되는 삼동 윤리의 대지를 설명하여, 동지 여러분과 함께 우리의 본래 서원을 다시 새로이 하고자 한다] 하시고, 삼동 윤리를 공식으로 선포하시었다.
정산 종법사 말씀하시기를 [삼동 윤리의 첫째 강령은 동원 도리(同源道理)니, 곧 모든 종교와 교회가 그 근본은 다 같은 한 근원의 도리인 것을 알아서 서로 대동 화합하자는 것이요, 그 둘째 강령은 동기 연계(同氣連契)니, 곧 모든 인종과 생령이 근본은 다 같은 한 기운으로 연계(連契)된 동포인 것을 알아서, 서로 대동 화합하자는 것이요, 그 세째 강령은 동척 사업(同拓事業)이니, 곧 모든 사업과 주장이 다 같이 세상을 개척하는 데에 힘이 되는 것을 알아서, 서로 대동 화합하자는 것]이라고 하시었다.
이 해(원기 46·1961) 5월, 정산 종법사의 원력 사업으로 전무출신 요양 재단인 법은 재단이 설립되고, 그 운영 위원회가 구성되었다. 정산 종법사는 회갑식에 앞서 당부하시기를 [나는 지금 병중에 여러 동지들의 알뜰한 정성을 받고 있으나, 각처에서 혈심 노력하다가 병약한 전무출신 동지들에게는 아직 이에 대한 교중(敎中)의 재원(財源)이 서 있지 못하여, 때로 내 마음이 아프고, 불안하니, 기어히 정의(情誼)를 표하고자 하는 동지들은 전무출신 요양 대책의 재단 하나를 세우는 일로 나의 회갑을 기념하여 주기 바란다]고 하시었다. 재가 출가의 동지들은 이 뜻을 받들어 회갑 당일 총지부 각 교당에서 축하 성금을 모아 재단을 이룩하고, 정관을 제정하여 운영 위원회를 발족시킨 것이다.
그 후, 법은 재단은 52년(1967·丁未) 7월에 후원회인 법은회(회장 邊衆船)가 발족되어 54년(1969·己酉)까지 기금 증자 운동을 전개, 재단의 많은 확장을 보게 되었으며, 이 재단의 운용으로 수 많은 전무출신 요양자가 계속 법은을 입게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