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불교교사(圓佛敎敎史) > 제3편 성업(聖業)의 결실(結實) > 제2장 목표사업기관(目標事業機關)의 확립 > 3. 삼대 선원(三大禪院) 개설과 장학 사업
원불교교사(圓佛敎敎史)

구글 사전 검색

원불교교사(圓佛敎敎史)

제3편 성업(聖業)의 결실(結實)

제2장 목표사업기관(目標事業機關)의 확립

3. 삼대 선원(三大禪院) 개설과 장학 사업

원기 40년(1955·乙未) 1월, 교무 연합회에서 중앙 직할 3대 선원 설립이 공고되었다. 이는, 원기 38년(1953·癸巳) 6월에 설립된 이리 고등선원을 동산선원으로, 그 동안의 총부 선원을 중앙 선원으로, 영산 학원을 영산 선원으로 각각 발전시키되, 이 3대 선원을 중앙 직할 선원으로 하여 장차 새 회상 교역자 양성의 본거를 삼자는 것이었다.
그리하여, 동산 선원은 고등선원 교감 이 운권을 초대 원장으로 발령, 그 해 3월에 제 1회 수료생을 내고, 그 후 조 전권·안 이정(安理正)이 원장의 대(代)를 이어, 매년 수선(修禪)을 계속, 원광 대학 교학과와 함께 새 회상 교역자 배출의 쌍벽을 이루었다. 중앙 선원은 동산 선원장(李雲捲)을 초대 원장으로 겸임 발령하여 종전 제도로 지내오다가, 42년(1957·丁酉)에 이 완철을 전임(專任) 원장으로 발령하여, 그 해 11월 6일 첫 결제식을 가졌다. 그러나, 어려워진 교단 경제 아래 자체의 유지 토대가 확립되지 못하여, 휴원·재개원을 거듭하다가, 한 동안 동산 선원과 병합 운영도 하고, 54년(1969·己酉)부터는 총부 구내 상주선원(常住禪院)으로 명맥을 유지하다가 그 후 중앙 훈련원으로 발전하였다.
영산 선원은 전재 복구와 재방언 등 관계로 쉽게 발족을 보지 못하다가 47년(1962·壬寅)에 우선 영산지부에서 학원 제도 형식을 복구하였고, 49년(1964·甲辰) 3월에 초대 원장 안 이정을 임명, 중등·고등 2부 편제의 초등 선원으로 개원하여 정관평 작농도 겸한 선농 일치 교육을 실시, 54년(1969·己酉)에 2대 원장 오 종태가 단일 편제로 상급 선원 진학의 길을 계속 열어 주어, 교역자 육성에 기여하였다.
한 편, 원기 42년(1957·丁酉) 4월에 원불교 장학회가 발족하였다. 회상 초기부터 꾸준히 염원되어 온 교단 인재 양성의 꿈은, 원기 12년(1927·丁卯)에 육영부 창립단 활동이 시작되고, 19년(1934·甲戌)의 새 회규는 십부 중 육영부를 두어 기금 육성을 전담케 하였으나, 시국 관계로 소기의 재단이 이루어 지지않자, 27년(1942·壬午), 부서에서 제외되었다가, 그 후 학교와 선원들의 교역자 양성 작업이 차차 진전되자, 이에 이르러 장학회를 발족하고, 이어, 교헌 개정(원기44·1959)으로 육영부(부장·徐大仁)를 부활시켜 육영 장학을 더욱 강력히 추진하게 하였다. 정산 종법사는 장학회 치사에서 [초(楚)나라는 오직 어진 이를 보배 삼았다 하거니와, 우리는 오직 철저한 신심과 알뜰한 공심 가진 혈성 동지들을 기르고 또 길러서 우리의 무궁한 사업에 실다운 보배를 삼고 자산을 삼자] 하시었다.
또한, 43년(1958·戊戌)에 목포 김 현관(金玄觀)은 육영 사업을 발원, 연차 계획으로 수계 농원에 상당 규모의 인삼 재배를 실시하여, 46년(1961·辛丑) 5월에 은산 육영재단을 설립하였고, 그 해 10월에 원불교 육영재단 정관을 제정, 11월 부터 거교적인 장학회원 모집 운동을 일으키어, 상당한 재단이 형성되자, 47년(1962·壬寅) 5월에 육영재단 이사회(이사장·文東賢)를 구성하여 교단 만년 대계인 육영 장학을 계속 뒷받침하게 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