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불교교사(圓佛敎敎史) > 제2편 회상(會上)의 창립(創立) > 제3장 교단체제(敎團體制)의 형성(形成) > 6. 제 2회의 교세와 사회 여론
원불교교사(圓佛敎敎史)

구글 사전 검색

원불교교사(圓佛敎敎史)

제2편 회상(會上)의 창립(創立)

제3장 교단체제(敎團體制)의 형성(形成)

6. 제 2회의 교세와 사회 여론

원기 25년(1940·庚辰) 4월은 창립 제 1대 제 2회의 결산 총회기에 해당하였으나, 시국 관계로 기념 행사는 일체 갖지 못하고 정례 총회에 지방 회원의 교리 강연회를 처음 겸행하여 성황을 이루었다.
당년도 말 사업 보고에 의하면 교도 수는 특별 회원 871명, 통상 회원 5,083명, 합계 5,954명이었고, 전무출신은 80여명이었으며, 교당 수는 제 1회(원기13년3월) 이전에 설립된 영산·익산·서울·신흥과, 원기 14년(1929·己巳)에 마령, 15년에 좌포·원평, 16년에 하단, 19년에 남부민, 20년(1935·乙亥)에 전주·대판(日本 大阪), 21년에 관촌·초량, 22년에 대마·신하·용신·개성, 23년에 남원·이리, 24년에 운봉·화해 등 교당이 차례로 설립되어 도합 21개소가 되었고, 당년(원기25·1940)에 대덕·호곡 등 교당이 신설되었다.
그 중 특히 일본 대판에 교당이 설립되어 초대 교무 박 대완이 부임한 일은 새 회상 해외 포교의 효시이며, 원기 22년(1937·丁丑)에 신 영기(申永基)는 총부 사무실을 희사하고, 25년(1940·庚辰)에 몇 몇 특지가(별록20)는 총부 도서실을 마련, 총부의 면모를 향상시켰다.
한 편, 새 회상 공개 이후, 일반 사회의 여론은 한결 같이 우호적이고 고무적이었다. 그 중 중요한 몇 가지를 들면, 원기 13년(1928·戊辰) 11월 25일자 동아일보가 [세상 풍진 벗어나서 담호반(淡湖畔)의 이상적 생활, 정신 수양·사리 연구·작업 취사의 강령하에 움직이는 4백 회원, 익산 불법연구회의 특별한 시설]이라는 제목으로 새 회상 탐방 기사를 낸 후, 19년(1934·甲戌) 5월 28일자 일본의 대판 조일신문이 [불교의 진리에 입각, 근검 역행을 실천, 동지 5백이 공동 생활을 하는 반도의 새 마을]이라는 제목으로 새 회상을 소개하였다. 20년(1935·乙亥) 7월에 조선 총독부가 발간한 조사자료 제 42집에는 [본회는 대체로 미신을 타파하고 자연의 원리에 바탕하여, 민중의 근면을 장려한 바 있어 종교적 진흥회로서 의미 있는 활동을 하고 있다]고 평하고, 그 자료 [전선 교별 영향표]에는 [계몽상 좋은 영향 있다. 근로 정신을 양성하고, 일면, 실지 작업으로써 일반에게 범(範)을 보인다]고 되어 있다.
원기 21년(1936·丙子)에는 민족 지도자 안 도산(島山安昌浩)이 총부에 내방하여 찬양과 격려(대종경실시품45)를 아끼지 않았고, 22년(1937·丁丑)에 조광 6월호가 인식 부족한 비방 기사를 실었다가 다음 호에 찬양 기사를 낸 후, 그 달부터 매일신보·조선일보·중앙일보와, 26년(1941·辛巳)에 경성일보 등이 각각 수일 간에 연재 기사로 새 회상의 심전 계발 운동·종교 혁신 운동·문자 보급 운동·종교 생활화 운동을 대대적으로 찬양 보도하여, 창립기 새회상의 발전을 알뜰히 격려하고 그 참 면목을 일반 사회에 널리 인식 시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