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불교교사(圓佛敎敎史) > 제3편 성업(聖業)의 결실(結實) > 제2장 목표사업기관(目標事業機關)의 확립 > 1. 삼대 목표사업과 재단 기업의 시련
원불교교사(圓佛敎敎史)

구글 사전 검색

원불교교사(圓佛敎敎史)

제3편 성업(聖業)의 결실(結實)

제2장 목표사업기관(目標事業機關)의 확립

1. 삼대 목표사업과 재단 기업의 시련

대종사, 평소에 말씀하시기를 [우리의 사업 목표는 교화·교육·자선의 세 가지니, 앞으로 이를 늘 병진하여야 우리의 사업에 결함이 없으리라] 하시고, 이 3대 목표의 사업 기관을 고루 시설해 보시려고 노력하시었으나, 험난한 시국 관계로 그 뜻을 다 펴지 못하고 떠나시었다. 해방 후, [원불교 교헌]은 [본교는, 유치원·학교·수양원·요양원·병원·양로원·고아원 등을 수의(隨宜) 설치한다]고 하고, [유치원· 학교는 일반 교육기관으로, 수양원·요양원은 본교 유공인의 수양과 요양기관으로, 병원·양로원·고아원은 일반 자선기관으로 한다]고 규정하여, 교단은 이 3대목표 사업 기관의 균형 있는 확립을 지향하기 시작하였다.
그런데, 그 동안 교단의 유지와 사업을 뒷 받침해온 산업 기관은 주로 농원과 과원이었고, 교산 또한 정관평을 비롯, 대부분이 농토와 임야로 되어 있었다. 해방 후 법인으로 등록된 새 회상 재단의 농지 중 직접 경작하지 않던 논 20여만 평과 밭 8만 여평이 원기 35년(1950·庚寅)에 실시된 농지 개혁법에 의하여 전부 정부에 매상 되었다. 그에 따라, 교단은 해당 농지에 대한 문교재단 보상금(地價證券:正租 2,771石4斗整)을 상공업 병진 기업체로 전환 운영할 것을 결의하고, 삼례 과원에서 다량 생산되는 통조림 제조용 황도가 그 방면에 수급되지 못함을 전용(轉用) 하여, 과정 양조(果精釀造)를 주 종목으로 하는 대기업체 하나를 창설하기로 하고, 36년(1951·辛卯) 8월, 이리에 있는 귀속 재산을 사들여 재단 기업체 삼창 공사(三昌公社)를 창립하였다.
삼창이란 3대 사업을 창성케 하자는 뜻이었고, 재단의 지가 증권이 거의 다 투자되었으며, 삼례 과원을 직속 기관으로 까지 하였으나, 삼창 공사는 시국의 격동으로 인한 경제 불안, 편법에만 따른 부적당한 기업종목, 관리의 경험 부족 등으로 운영 3년 여에 기대했던 결과를 보지 못하고 끝나, 그 후 여러 해 동안 총부 경제가 큰 시련을 겪게 되었고, 42년(1957·丁酉) 11월에 총부 유지대책 위원회를 발족시켜, 이듬해 5월에야 총부 유지답(7,000여평)을 겨우 장만하게 되었다.